포스트-어촌뉴딜 시범사업에 거제 장승포권역 선정

공유를위한창조
2022-03-25
조회수 27
Post-어촌뉴딜 시범사업 해수부 공모선정, 70억원 확보
어촌뉴딜300사업의 축적된 비결로 공모선정 성과 거둬

경남도는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어촌뉴딜300사업과 연계한 ‘Post-어촌뉴딜 시범사업’ 공모에 거제시 장승포 권역이 선정돼 총사업비 70억 원(국비 49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올해 Post-어촌뉴딜 시범사업에 최종 선정된 대상지는 전국 총 4개소로, 경남도는 4개 지구를 신청해 거제시 장승포 권역 1곳이 최종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장승포 Post-어촌뉴딜 시범사업은 지역재생사업 등 다른 마을사업 경험이 풍부한 ㈜공유를위한창조가 어촌앵커조직으로 참여해 장승포동을 중심으로 능포동과 일운면 옥화마을을 연계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대상지의 중심인 장승포동에서 어촌살이를 중심으로 바다탐사대, 해양쓰레기 새활용 등을 통해 어촌공동체활성화를 추진하고, 능포동에는 능포항을 중심으로 수산물 유통·판매를, 일운면 옥화마을에는 어촌관광 등의 생활·경제 서비스를 제공해 관계인구 유입을 도모할 계획이다.

관계인구란 관광인구와 구분되는 개념으로 교육, 직업, 살아보기 등 일정 목적을 갖고 주기적으로 해당 지역을 방문하는 사람으로, 방문의 행태나 주기에 따라 관계의 정도가 다양하다.

최근 엠지(MZ)세대를 중심으로 지방 중소도시로 이주하거나 농어촌에서 어업이나 농업을 하면서 문화, 교육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는 ‘반농반X’ 계층이 증가하고 있고, 지역의 가치를 새로운 경제활동으로 만들어 가는 지역가치창출가 등의 활동이 쇠퇴지역 활성화를 견인하고 있다.

한편, ‘Post-어촌뉴딜 시범사업’은 심화하는 어촌의 인구유출·고령화 가속 등 어촌지역 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 내 유휴공간(빈집·어구창고·수협창고 등)을 활용한 생활서비스(건강·돌봄· 교육·문화 등)를 제공해 지역주민의 유출을 최소화하고 어촌자원의 산업화(먹거리·체험·숙박·어촌살이 등)로 다양한 관계인구의 유입과 정착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어촌·어항의 자원을 활용해 어촌생활권 내에서 지역주민이 필요로 하는 생활·경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창의적인 경제활동 주체(링커)를 발굴·육성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어촌이 자립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 지속 가능한 어촌·어항의 모델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목표이다.

특히 지속 가능한 어촌·어항을 만들기 위해 어촌뉴딜300사업 등에서 그동안 민·관이 협의해 수립하던 사업계획(안)을 민간(어촌앵커조직)이 수립하도록 하고, 어촌지역의 특성에 맞는 생활·경제서비스를 발굴·제공·운영하기 위해 사회혁신실험(로컬랩) 등을 통해 최종 사업계획을 확정한다.

이두용 경남도 섬어촌발전과장은 “장승포 올해 Post-어촌뉴딜 시범사업 선정으로 70억 원을 확보함으로써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생활·경제 서비스 제공은 물론이고 일자리 창출과 함께 마을공동체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미 선정돼 시행 중인 경남도 내 어촌뉴딜300사업 57개소와 연계해 지역주민이 살기 좋은 어촌, 외지인(관계인구)들이 들어와 살고 싶은 어촌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경남이슈투데이(http://www.gitoday.co.kr)


기사원본

0 0